검색

롯데건설, 아파트ㆍ업무시설 조경부문 환경부장관상 수상

제14회 인공지반녹화대상에서 ‘G-Tower’로 환경부장관상, ‘롯데캐슬 리버파크 시그니처’로 협회장상 수상해 2관왕 달성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유상근
기사입력 2023-11-26

 

▲     © 데일리코리아

 

▲     © 데일리코리아

롯데건설이 시공해 인공지반녹화대상에서 환경부장관상을 차지한 G-Tower(위)와 협회장상을 차지한 롯데캐슬 리버파크 시그니처(아래) 

 

 

롯데건설이 시공한 주거 공간과 업무시설이 지난 22~23일 이틀에 걸쳐 조경상을 연이어 수상하며 그 우수성을 입증했다.

 

먼저, 롯데건설은 지난 22일 서울 명동 유네스코 빌딩에서 진행된 14회 인공지반녹화대상시상식에서 환경부장관상과 협회장상을 수상하며 2관왕을 자치했다. 인공지반녹화대상은 한국인공지반녹화협회와 환경부, 서울시가 주관하는 상으로, 인공지반 녹화의 저변 확대를 위해 지난 2010년부터 개최됐다.

 

환경부장관상을 차지한 ‘G-Tower(-타워)’는 서울 구로구 소재 지하 7~지상 39, 전체 면적 18규모에 이르는 게임사 넷마블의 신사옥으로 사람, 자연, 문화가 상생하는 거점 공간을 목표로 조성됐다. 지타워는 수생비오톱, 육생비오톱, 벽면녹화, 하늘정원 등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시설과 녹지 및 수변공간을 이용해 시민들이 커뮤니티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ㅋㅋ마당'과 같은 공간을 구현한 점을 인정받아 대상을 수상했다.

 

협회장상을 수상한 롯데캐슬 리버파크 시그니처는 서울 광진구 소재 지하 2~지상 최고 35, 6개 동, 878가구 규모의 단지로 최근 주거 트렌드에 맞춰 차별화된 조경으로 꾸며졌다. 이 단지는 중앙광장에 석가산을 비롯해 생태연못, 암석원과 이끼원, 옥상정원 등 단지의 여러 공간에 조경을 조성해 녹화 면적률을 높인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다양한 수종을 사용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력한 점과 단지 전반에 걸쳐 육생비오톱과 수생비오톱, 옥상녹화가 이어지도록 생태환경을 연결해 조성한 점을 인정받았다.

 

▲ 제23회 자연환경대상 시상식에서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한 송파 롯데캐슬 시그니처 단지 내 조경     © 데일리코리아


또한, 지난 23일 서초구 aT센터에서 진행된 23회 자연환경대상시상식에서 송파 롯데캐슬 시그니처가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

 

23회 자연환경대상은 한국생태복원협회에서 주최하고, 환경부가 후원하는 상으로, 지역을 생태적, 친환경적으로 우수하게 보전하고 복원한 사례를 발굴해 녹색 성장을 위한 모델로 제시하기 위해 2001년부터 개최됐다.

 

송파 롯데캐슬 시그니처는 서울 송파구 소재 지하 3~지상 22, 17개 동, 1,945세대 규모로 조성된 단지다. 이 단지는 울창한 수목으로 숲길을 만들고 그 아래 다양한 초화로 건강한 생태환경을 조성했으며, 시간의 흐름을 느낄 수 있도록 자연스러운 계절 정원을 꾸민 것이 특징이다. 특히, 자연 친환경 재료를 활용해 자연스럽게 단차를 극복해 원래의 자연과 가장 닮은 친환경적인 조경을 조성했다는 점을 인정받아 수상하게 되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롯데건설이 시공한 주거단지와 업무시설 조경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연이어 조경상을 수상하게 되었다앞으로도 환경을 고려해 최신 조경 트렌드를 반영한 건축물 건립과 단지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데일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