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 9곳 지정

오대산·덕유산·소백산·변산반도·다도해 내 멸종위기종 관리

- 작게+ 크게

김기숙 기자
기사입력 2019-01-08

[데일리대한민국=김기숙 기자]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7일 오대산 국립공원 내 총 9곳을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 2037년까지 관리한다.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지 등 자연생태계와 자연경관 보호를 위해 사람의 출입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제도로 2007년부터 도입됐다.

 

이번에 새롭게 지정된 특별보호구역 9곳은 오대산 1(멸종위기 야생생물 급 담비 및 삵 서식지), 덕유산 1(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광릉요강꽃 서식지), 소백산 1(국제적 멸종위기종 모데미풀 및 연영초 서식지), 변산반도 1(멸종위기 야생생물 급 흰발농게 서식지), 다도해해상 무인도 5(멸종위기 야생생물 급 수달 및 급 유착나무돌산호 서식지)이다.

 

특별보호구역에 무단으로 출입하는 등 위반 행위가 적발될 경우 자연공원법에 따라 최대 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진광 공단 자원보전처장은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은 멸종위기종이 서식하는 국립공원의 핵심지역인 만큼 이들 지역의 보호에 국민들의 각별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데일리대한민국(http://www.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데일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