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약사회, 약국 흉기난동 대책 마련 착수

부산서 발생한 취객의 약국 흉기 난동 사건 관련

- 작게+ 크게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19-05-21

 

[데일리대한민국=김홍석 기자] 부산에서 한 취객이 약국에서 흉기난동을 부리다 약사에 의해 제압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약사회(이하 약사회)에 따르면, 20일 오후 2시경 부산 동래구 소재 2층 치과에 50대 남성이 음주상태로 방문했다가 진료를 거부당했다.

 

그러자 이 남성은 1층 약국 입구에서 욕설을 하면서 환자들의 약국 출입을 방해하기 시작했다. 이에 약사가 업무방해 중단을 요청하자, 이 남성은 인근 마트에서 칼을 구입해 약국에 들어가 약사에게 휘둘렀다.

 

다행히 약사가 격투 끝에 이를 제압했고,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 그리고 난동을 부린 남성은 경찰서에 인계됐다.

 

이같이 전한 약사회는 위급 상황에도 불구하고 침착한 대응으로 약사는 물론 환자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한 약사에 대해 심심한 위로와 격려를 표한다경찰청과 협의를 통해 약국에 대한 순찰 강화, 방범벨 설치 등 치안강화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약국에서 난동을 부린 취객에 대해서는 현행 법률이 정한 테두리 안에서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관할 경찰서에 약사회 입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 국회에 계류중에 있는 ‘(가칭)약사폭행방지법(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 김순례·곽대훈 의원 대표발의)’이 금년 정기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데일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