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투탕카멘 조각상’ 69억 원에 낙찰

이집트 정부 판매 취소 요청에도 경매 진행

- 작게+ 크게

데일리대한민국
기사입력 2019-07-05

 

이집트가 도난당했다고 주장하는 투탕카멘의 조각상이 4일 경매에서 470만 파운드(69억원)에 낙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집트 외무부는 해당 조각상이 1970년대 한 이집트 사원에서 도난당한 것이라며, 판매 취소를 요청했었다.

 

하지만 크리스티 경매 측은 이전에도 해당 조각상이 공개 전시됐었지만, 이집트 정부가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반박하며 경매를 강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데일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