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원도, 진드기 물려 올해 2명 사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발생 지속

- 작게+ 크게

김노철 기자
기사입력 2019-07-05

[데일리대한민국=김노철 기자] 강원도가 SFTS(진드기 매개 감염병)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야외 활동시 긴옷 착용 및 외출 후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원도는 4“SFTS는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등을 나타내며 올해들어 도내에서는 8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하였으며, 이중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되어 매우 높은 치사율을 나타내고 있다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밝혔다.

 

도는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농촌지역 고연령층에서 주의가 필요하며, 야외 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작업복과 일상복을 구분해 입기 작업 시 소매를 단단히 여미고 바지는 양말 안으로 집어넣기 진드기 기피제 사용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기 돗자리를 펴서 앉고,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하여 햇볕에 말리기 풀밭에서 용변 보지 않기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 다니지 않기 진드기가 붙어 있을 수 있는 야생 동물과 접촉하지 않기, (작업 및 야외 활동 후)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기 즉시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하기 등 예방수칙을 전했다.

 

도는 진드기에 물린 것이 확인되면 바로 제거하지 말고 의료 기관을 방문하라“2주 이내에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데일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