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택금융공사, 보금자리론 금리 9월부터 0.15%p 인상

연소득 5,000만원 이하 적용받는 우대형 보금자리론 최저금리 3.3%

- 작게+ 크게

데일리대한민국
기사입력 2013-08-23


주택금융공사(HF, 사장 서종대)는 오는 9월 2일 신청 분부터 장기·고정금리 내 집 마련자금 대출인 보금자리론 금리를 0.15%포인트 올린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금리인상 조치로 연소득에 제한이 없는 ‘u-보금자리론’ 기본형(주택가격 9억원 이하) 금리는 2013년 8월말 현재 연 4.15%(10년)~연 4.40%(30년)에서 연 4.30%(10년)~연 4.55%(30년)로 높아진다.

또한 주택가격 6억원이하, 연소득 5,000만원 이하 무주택 서민에게 정부가 이자를 지원해 주는 ‘우대형Ⅰ’(부부합산 연소득 2,500만원 이하)은 연 3.3%(10년)~연 4.0%(20년), ‘우대형Ⅱ’(부부 합산 연소득 2,500만원 초과 5,000만원 이하)는 연 3.8%(10년)~연 4.05%(30년)로 이용할 수 있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최근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에 대한 우려로 국고채 금리가 상승하여 0.30%포인트 이상 보금자리론 금리 인상요인이 발생했지만 금리상승으로 인한 서민의 이자부담 완화를 위해 금리인상폭을 절반 수준인 0.15%포인트로 최소화하기로 했다”면서 “공사는서민의 내 집 마련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홍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데일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